지난해 중국 베이징에서 쇼핑객들이 상점 옆을 지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중국 베이징에서 쇼핑객들이 상점 옆을 지나고 있다. (자료사진)

중국의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6.6%를 기록하며 28년 만에 최저 수준을 보였습니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오늘(21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중국의 2018년 국내총생산(GDP)은 전년보다 0.2% p 떨어진 6.6%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해 중국 정부가 제시한 경제성장률 목표 6.5%보다는 높지만, '톈안먼 사태' 등의 여파로 3.9% 성장에 그쳤던 지난 1990년 이후 최저 수준입니다. 

특히 2018년 4분기 경제성장률은 6.4%로 세계 금융 위기가 한창이던 2009년 1분기와 같은 수준을 보였습니다. 

중국의 연간 경제성장률은 2010년 10.6%로 정점을 찍은 뒤 2011년 9.5%, 2012년 7.9%, 2015년 6.9%, 2017년 6.8% 등을 기록하면서 내림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중국의 성장률 하락은 중국 정부의 부채 축소와 미-중 무역 분쟁에 따른 경기둔화 등 다양한 요소가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세계은행은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6.2%,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6.3%로 전망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