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허 중국 부총리.
류허 중국 부총리.

중국의 대미 무역 협상 사령탑인 류허 국무원 부총리가 이달 말 미국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오늘(17일) 정례브리핑에서, 류허 부총리가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의 초청으로 오는 30~31일 미국을 방문해 무역 협상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가오펑 대변인은 양측이 두 나라 정상의 중요한 합의에 대한 추가 이행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은 지난달 아르헨티나 정상회담에서 무역분쟁을 중단하고 90일간 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이후 미국과 중국은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중국 베이징에서 무역분쟁 해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미국 무역대표부는 협상이 끝난 뒤 발표한 성명에서 "농산물과 에너지, 공산품 등 상당한 양의 미국산 제품을 구매하겠다는 중국 측의 약속에 논의를 집중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상무부도 양측이 "상호 이해를 증진하고 서로 관심을 둔 문제 해결을 위한 기초를 쌓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협상에서 엄청난 성공을 거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