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군 소속 보잉 707 화물기가 14일 이란 중부 카라지 부근의 파트헤 공항에 착륙을 시도하다 충돌하는 사건이 발생한 후,  긴급구조대원들이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이란 군 소속 보잉 707 화물기가 14일 이란 중부 카라지 부근의 파트헤 공항에 착륙을 시도하다 충돌하는 사건이 발생한 후, 긴급구조대원들이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이란 테헤란 외곽에서 이란 군 소속 보잉 707 화물기가 오늘(14일) 악천후 속에서 추락해 15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란 군 관계자는 당시 화물기에는 모두 16명이 탑승했으며, 이 중 승무원 1명만 생존해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습니다. 

추락한 화물기는 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에서 육류를 싣고 이륙한 뒤 이란 중부 카라지 부근의 파트헤 공항에 착륙을 시도하다 활주로 벽에 충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란 국영방송은 사고 직후 구급차와 헬리콥터를 포함한 구조대가 현장으로 급파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사고 직후 이란 민간항공기구는 사고 화물기가 키르기스스탄 소속이라고 말했지만, 키르기스스탄 공항 관계자는 이란 '파얌항공' 소속이라고 말하는 등 화물기 소속을 놓고 혼선이 빚어졌습니다. 

이후 이란 공군은 성명을 통해, "전사" 가능성을 포함해 승무원들의 사망과 관련해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지 언론은 당시 기상 조건이 좋지 않았으며, 사고기 조종사가 규모가 작은 파트헤 공항을 대형 공항으로 착각하고 착륙을 시도했다가 활주로를 이탈한 것 같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