량화 화웨이 회장이 지난 8월 중국 충칭에서 열린 제1회 스마트 차이나 엑스포에서 연설하고 있다.
량화 화웨이 회장이 지난 8월 중국 충칭에서 열린 제1회 스마트 차이나 엑스포에서 연설하고 있다.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는 미국 등 서방국들의 '보이콧'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차세대 이동통신망인 '5G' 분야 사업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량화 화웨이 회장은 어제(25일) 기자회견을 열고, 화웨이는 2019년 전반기에 5G 스마트폰 모델을 선보이고, 후반기에 상용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지금까지 모두 26건의 5G 장비 공급계약을 체결했고, 전 세계 50여 파트너들과 협력계약을 맺었다고 밝혔습니다. 

량화 회장은 독일에서 사업이 잘 진행되고 있으며, 프랑스와 일본의 통신회사들과 함께 5G 개발과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화웨이의 이번 발표는 멍완저우 최고 재무책임자(CFO)가 미국의 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미 당국의 수사 대상에 오른 가운데 나왔습니다. 

미국 정부는 8월 보안 문제를 이유로 정부 기관과 군대에서 화웨이와 ZTE 사용을 금지했으며, 주요 동맹국들에 이에 동참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어 호주와 뉴질랜드도 정보 유출 우려로 5세대 이동통신 사업에 화웨이가 참여하는 것을 제한했고, 일본도 최근 정부 각 기관과 자위대에서 사용하는 통신기기 입찰에서 화웨이 제품을 배제하기로 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