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자문역 겸 외무장관.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자문역 겸 외무장관.

미얀마 내 이슬람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탄압에 대한 소극적인 대처로 국제사회의 비판에 직면한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 겸 외무장관이 한국 민주화운동 단체가 수여했던 인권상을 박탈당했습니다. 

한국 광주5·18기념재단은 오늘(18일) 기자회견을 열고 2004년 아웅사 수치에게 수여한 광주인권상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재단 측은 성명을 통해 "미얀마에서 영향력 있는 정치적 지위를 가지고 있는 아웅산 수치가 로힝야족에 대한 박해와 인권 유린을 중지하기 위한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아웅산 수치의 방관은 민주 인권의 기치를 선명하게 하는 광주인권상 정신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행위"라며 "광주인권상 제정 취지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5·18기념재단은 지난 2004년 미얀마 민주화운동에 기여한 공로를 높이 평가해 광주인권상 수상자로 선정했습니다. 

한편 광주광역시도 2013년 아웅산 수치에게 수여한 광주 명예시민증을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