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쟁 대상인 남중국해 파라셀 군도 (자료사진)
남중국해 파라셀 군도의 미스치프 환초. (자료사진)

중국이 남중국해 파라셀군도(중국명 시사군도)에 군사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설비를 짓고 있다고 미국 정책연구기관(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산하 기관이 20일 밝혔습니다.

CSIS ‘아시아해양투명성기구(AMTI)’는 위성사진 분석 결과, 중국이 파라셀군도 남동쪽 끝에 있는 ‘봄베이 암초’에 레이돔과 태양광 패널 등을 건설한 것을 포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레이돔은 항공기 외부 레이더 안테나를 덮는 장치이고, 태양광 패널은 에너지 조달을 위한 설비입니다.

지난 4월 같은 곳을 찍은 위성사진에서는 이러한 시설이 없었지만, 투명성기구 측이 이번에 분석한 7월 7일자 사진에는 길이 27m, 폭 12m 구조물들이 나타났습니다.

이 설비들은 인근 해상교통로에서 정보를 수집하기 위한 군사 목적 탐지 장치일 가능성이 높다고 필리핀 영자지 ‘필리핀 스타’가 분석했습니다. 

봄베이 암초 인근 수역은 중국이 베트남을 비롯한 주변국가들과 영유권 분쟁을 빚고 있는 곳입니다.

특히 파라셀 군도와 스프래틀리 군도(중국명 난사군도)를 잇는 전략 교통로로 가치가 높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