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7일 파푸아뉴기니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최고경영자(CEO) 포럼에 입장하며 인사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7일 파푸아뉴기니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최고경영자(CEO) 포럼에 입장하며 인사하고 있다.

무역전쟁에서는 승자가 없으며, 미국의 통상정책은 실패할 수 밖에 없다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7일 주장했습니다.

시 주석은 이날 파푸아뉴기니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앞두고 열린 APEC 최고경영자(CEO) 포럼 연설에서 “인류는 다시 한번 갈림길에 섰다”며, “어떤 방향을 선택해야 하느냐? 협력이냐 대결이냐, 개방이냐 폐쇄냐, 윈윈 발전이냐 제로섬 게임이냐”고 반문했습니다.

그러면서 “냉전이나 열전이든, 또는 무역전쟁의 형태이든 대결에서 승자는 없다는 것을 역사를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서 시 주석은 “보호주의와 일방주의에 ‘노’라고 말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시 주석은 보호무역 기조를 강화하는 미국의 통상정책을 겨냥해 “근시안적 접근으로, 실패할 수밖에 없다”며 “스스로 문을 닫으면 세계를 잃고, 끝내는 자신마저 잃어버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규칙들은 국제사회가 함께 제정해야 하지 누가 맞다고 해서 이에 따르거나 바뀌어서도, 이기적 의제에 의해 이중 잣대를 적용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중국이 납득할만한 조치를 하지 않으면, 대중국 고율 관세정책을 완화할 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