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내 화학물질 저장시설. (자료사진)
중국내 화학물질 저장시설. (자료사진)

중국 남부 푸젠 성에서 화학물질 유출로 52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9일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를 비롯한 주요 매체들이 전했습니다

이번 사건은 한주 전인 지난 4일 새벽, 푸젠성 취안저우의 화학 공장에서 C9 방향족 탄화수소수지 7t이 유출되는 사고에서 비롯됐습니다.

해당 물질은 석유에서 화학적으로 만들어지는 수지로 접착제나 잉크, 페인트(도료) 재료로 사용되며 인체에 강한 독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 사고로 지금까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52명 가운데, 오염된 물에 빠진 1명을 포함한 10명은 입원중입니다.

취안저우 당국은 사고 발행 하루 만에 오염된 물을 정화하고 공기를 원래 상태로 복원했다고 발표했지만, 일부 주민들은 공기 중에 독성 물질이 남아있어 여전히 목이 따갑고 현기증이 난다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당국은 일부 지역에 잔류물이 남아 있고 이를 제거하는데 상당 기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유출 사고가 발생한 오염지역에서 생산된 수경작물을 판매 또는 소비하지 말라는 권고가 나온 가운데, 환경당국은 오염된 3만㎡ 규모의 양어장에 대한 영향평가를 벌이고 있습니다.

현지 사법당국은 유출 사고 원인이 밝혀지는 대로 관련자를 기소할 방침입니다.

한편, 일부 주민들은 "정부가 사건 해결보다 은폐에만 신경을 기울이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10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취안저우 지역의 해수에 기름이 떠오르며 주민들의 불신이 더욱 심해졌다"고 전했습니다. 당국이 7t가량 유출됐다고 발표한 것도 믿을 수 없다는 분위기입니다.  

한 마을 주민은 "오늘 아침 강한 화학물질 냄새 때문에 잠에서 깼다"면서, "수십톤의 C9가 유출됐을 거라 생각한다"고 이 신문에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