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필리핀 북동부 이사벨라 지방에서 태풍 위투의 영향으로 전신주가 쓰러졌다.
30일 필리핀 북동부 이사벨라 지방에서 태풍 위투의 영향으로 전신주가 쓰러졌다.

강력한 위력을 지닌 태풍 위투가 30일 필리핀 북부를 휩쓸었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풍은 이날 필리핀 북부 루손섬을 관통했습니다.

최대 풍속 시속 230㎞에 달하는 강한 바람으로 인해 나무가 쓰러지고 전신주가 넘어져 정전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또 홍수와 산사태 등으로 도로가 폐쇄되기도 했습니다.

또 해안에서는 파도가 최고 3m에 이를 것으로 예상돼 선박 운항이 전면 중단됐습니다. 

아직 확인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현지 재난 당국은 비상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필리핀 당국은 전날 해안가 저지대와 산간지역 주민에게 소개령을 내려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앞서 필리핀에서는 지난달 강력한 위력을 지닌 태풍 망쿳으로 인한 대규모 산사태와 홍수로 70여 명이 목숨을 잃었고 수십 명이 실종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