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산맥 전경 (자료사진)
히말라야 산맥 전경 (자료사진)

다국적 산악 등반대 9명이 네팔의 히말라야에서 사망했습니다. 이 가운데 한국인 5명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3일 보도를 종합하면, 이들은 전날(12일) 히말라야 구르자히말산을 등반하던 중 베이스캠프에서 강풍에 휩쓸려, 급경사면 아래로 추락해 숨졌습니다.

캠프는 완전히 파괴됐다고 네팔 당국이 밝혔습니다.

숨진 한국인은 '2018 코리안웨이 구르자히말 원정대' 소속 김창호 대장, 유영직 장비담당 대원, 이재훈 식량 의료·담당 대원, 임일진 다큐멘터리 영화 감독 등인 것으로 한국 외교부가 확인했습니다.

나머지 희생자 4명은 네팔 현지인들입니다.

당국은 발견된 시신에 대해 2차례 정도 수습 시도를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기상상황이 좋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등반대는 지난달 28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총 45일간 원정을 계획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