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베트남 등 메콩강 유역 5개국 정상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베트남 등 메콩강 유역 5개국 정상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었다.

일본이 오늘(9일) 태국을 비롯한 메콩강 유역 국가들의 정상들이 참석하는 '일본-메콩 정상회의'를 도쿄에서 개최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주최한 이번 회의에는 태국, 미얀마,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등 메콩강 유역 5개국 정상들이 참석했습니다. 

일본 'NHK' 방송은 '일본-메콩' 정상들이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증진을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정상들은 회의를 마친 뒤 이같은 협력 방안을 담은 '도쿄전략 2018'을 발표했습니다. 

이와 함께 양측은 메콩 지역의 정보통신 기술, 도로, 철도 등 인프라 건설 사업을 점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일본은 농업과 식품 산업에서 인적 자원 육성을 통해 메콩강 국가를 지원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또 북한의 비핵화를 압박하기 위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를 지속해서 이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밖에 일본과 메콩 5개국은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군사화 움직임에 우려를 표하고, `항행의 자유'의 중요성을 재확인했습니다. 

일본은 동남아 지역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2009년부터 해마다 이 회의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