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스리랑카 콜롬보항에 정박해 있는 일본 해상자위대 최대 구축함인 ‘가가’호.
지난달 스리랑카 콜롬보항에 정박해 있는 일본 해상자위대 최대 구축함인 ‘가가’호.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함정이 인도양에서 인도와 스리랑카와 해상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NHK에 따르면 해상자위대 최대 구축함인 ‘가가’호와 또 다른 호위함 ‘이나즈마’호는 지난달 30일 인도양에서 스리랑카 해군과 합동훈련을 벌였습니다.

이번 훈련은 미 해군 제7함대 소속 장교가 ‘가가’호에 탄 채 진행됐으며 해상에서 부상자가 발생했다는 시나리오에 따라 수색, 구조 훈련을 펼쳤습니다.

이어 해상 자위대는 7일 인도양에서 인도 해군과 10일간의 해상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양측은 잠수함 추적 훈련 등을 실시합니다.

일본의 이 같은 해상 합동 훈련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은 주요 무역 통로인 인도양에 잠수함을 전개하는 등 해상 진출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