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훙웨이 인터폴 총재가 지난해 7월 싱가포르 행사에서 연설하기 위해 연단으로 향하고 있다. (자료사진)
멍훙웨이 인터폴 총재가 지난해 7월 싱가포르 행사에서 연설하기 위해 연단으로 향하고 있다. (자료사진)

중국 출신인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수장이 귀국 후 일주일째 연락두절 상태입니다.

5일 AP통신과 BBC방송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 리옹 경찰은 멍훙웨이 인터폴 총재가 실종됐다는 신고를 최근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멍 총재는 지난달 29일 중국 출장을 간다면서 리옹에 있는 인터폴 본부 인근의 자택을 나선 이후 연락이 끊겼습니다.

프랑스 경찰은 가족의 실종신고를 받고 초기 수사를 벌였지만 멍 총재의 행방을 알아내지 못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멍 총재가 중국 공항에 내리자마자 어딘가로 끌려갔으며 당국의 조사를 받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인터폴은 "멍 총재 실종 관련 보도를 확인했지만 이 문제는 프랑스와 중국 당국이 다룰 사안으로 더는 논평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와 공안부는 아직 이같은 상황에 대해 해명하지 않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