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양에서 훈련 중인 일본 해상자위대의 헬리콥터모함 '카가'에서 자위대원이 전범기인 '욱일기'를 달고 있다.
인도양에서 훈련 중인 일본 해상자위대의 헬리콥터모함 '카가'에서 자위대원이 전범기인 '욱일기'를 달고 있다.

일본 정부가 '욱일승천기' 게양 논란을 감안해 해상자위대 군함을 한국 제주도에서 열리는 관함식에 파견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언론은 오늘(5일)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측이 욱일기를 자국기와 태극기와 함께 게양하는 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관함식에 참가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공영 'NHK' 방송도 일본 정부가 이번 관함식에 해상자위대 군함을 파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한국 정부에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 해군은 제주도에서 10~14일 열리는 국제관함식에 참가하는 15개국에 자국 국기와 태극기를 내걸라고 통지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해상자위대 군함에 '욱일기'를 게양하는 것이 국내법령으로 의무화돼 있다며 일본 국기와 함께 욱일기를 달겠다는 입장을 밝혀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욱일기는 과거 일본 해군 군함기로 쓰였고 해상자위대도 이를 사용하고 있지만,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에서는 일본군국주의의 침략을 상징하는 깃발로서 반감이 높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