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술라웨이시의 토바닥 마을에서 규모 7.5의 지진으로 인해 부서진 벽돌 앞에 주민이 서 있다.
인도 술라웨이시의 토바닥 마을에서 규모 7.5의 지진으로 인해 부서진 벽돌 앞에 주민이 서 있다.

인도네시아 술라웨이시 섬에서 오늘(28일) 규모 7.5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미국 지질조사국은 두 차례 감지된 이번 지진의 진앙지는 술라웨이시 섬 북동쪽 동가라 지역에서 56km 떨어진 곳이고, 진원의 깊이는 약 10km로 관측됐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당국은 쓰나미 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또 주민들에게 파손된 건물에 남아 있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최초 지진 발생 이후 적어도 1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지만, 희생자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당국자는 말했습니다. 

지진이 강타한 지역은 현재 통신이 끊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도네시아는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있어 지진과 화산 분화가 빈번하게 발생합니다.

지난 7월에는 술라웨이시 섬에서 수 백 km 떨어진 휴양지 롬복 섬에서 수 차례 지진이 발생해 500여 명이 숨졌습니다. 

지난 2004년 인도네시아 서부 수마트라에서는 규모 9의 강진과 함께 쓰나미가 발생해 이 일대 국가들에서 모두 23만 명이 숨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