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셔우원 중국 상무부 부부장이 이끄는 중국 측 대표단이 이틀간의 협상을 마치고 미국 재무부 청사를 떠나고 있다.
왕셔우원 중국 상무부 부부장이 이끄는 중국 측 대표단이 지난달 협상을 마치고 미국 재무부 청사를 떠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이 중국산 상품에 대한 새로운 관세 조치를 부과한 데 이어 중국이 다음 주로 예정됐던 미국과의 무역협상을 취소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2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류허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는 27일과 28일 이틀간 워싱턴 DC에서 협상을 재개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지난 17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 부과 방침을 밝히고, 중국도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에 대한 보복 관세로 대응하면서 상황이 악화됐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미주리주 스프링필드에서 가진 공화당 지원 유세에서, 중국이 보복한다면 훨씬 더 많은 보복관세로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에게는 훨씬 더 많은 총알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은 현재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으며, 24일부터 추가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10%, 이후 내년 1월 1일부터는 25%의 관세를 매길 방침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