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아프가니스탄 낭가하르주 파키스탄 접경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11일 아프가니스탄 낭가하르주 파키스탄 접경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아프가니스탄 동부 낭가하르 지역에서 어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로 68명이 숨지고 160여 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 정부 관계자는 오늘(12일) 사망자 수가 전날 발표한 32명 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자살폭탄 공격은 어제(11) 낭가하르주 파키스탄 국경 지역 근처에서 주민 400여 명이 모여 지역 경찰국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시위 도중 발생했습니다. 

주 경찰 관계자는 시위대 중에 누군가가 자살폭탄 조끼를 터트렸다고 밝혔습니다. 

이슬람 무장반군 탈레반은 이번 공격의 개입을 부인했지만, 낭가하르 주에서는 현재 탈레반과 IS 연계 조직들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이번 테러로 인한 피해는 올해 초 수도 카불에서 탈레반이 배후를 자처한 자살폭탄 공격으로 100여 명이 사망한 이후 최대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낭가하르주에서는 11일 오전 잘랄라바드의 한 학교에서도 자살폭탄 테러가 벌어져 학생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