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9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블라디보스톡에서 정상회담을 열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0일 블라디보스톡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와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10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NHK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회담 모두에서 “일본과 러시아 관계가 순조롭게 발전하고 있다”며 양국의 국방, 경제, 인도의 분야에서 협력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도 “양국 관계가 2년 전 정상회담 이후 발전했다”며 역사적 과제인 평화조약 문제에 대해 차분히 이야기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정상회담 이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쿠릴 4개 섬(북방영토) 에서 공동 경제활동과 관련해 조사단을 10월 처음으로 파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러시아와 긴밀하게 연대할 것”이라며 대북 경제협력을 위해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이 불가결하다는 점을 푸틴 대통령에게 설명하고 이해와 협력을 얻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은 러시아와 평화협정을 체결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 숙원인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의 일부 혹은 전체 반환을 러시아로부터 얻어내려고 하고 있습니다.

반면 러시아 측은 북방영토내 공동경제활동에 관심을 갖고 있으면서도 평화협정에 대해서는 소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앞서 일본과 러시아는 2016년 12월 쿠릴 4개섬 에서 공동 경제활동을 추진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