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페르시안 만의 유전에서 석유 시추를 위해 설치한 시추봉 위 로 불꽃이 타오르고 있다. (자료사진)
이란의 페르시안 만의 유전에서 석유 시추를 위해 설치한 시추봉 위 로 불꽃이 타오르고 있다. (자료사진)

일본 정유회사들이 미국의 요구에 따라 이란산 원유 수입을 중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2일 정유회사 관계자를 인용해 이 같이 전하면서, 이란산 원유 값이 다른 나라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해 일본 내 휘발유 값 상승을 불러올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015년 이란과 맺은 핵 합의를 사실상 파기하고, 이란에 대한 제재를 다시 부과했습니다. 

이어 미국 정부는 오는 11월4일까지 이란산 원유 수입을 중단해 줄 것을 국제사회에 촉구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이번 조치에 대한 면제를 미국 정부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면제 가능성이 희박해지면서 정유회사들은 원유 수입 중단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은 원유 수입의 약 80%를 중동에 의지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일본이 가장 많은 원유를 수입한 나라는 사우디아라비아로 전체 39%를 차지했으며, 5%를 공급한 이란은 5위였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