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종전기념일(패전일)을 맞아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여야 의원 50여 명이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하고 있다.
15일 일본의 종전기념일(패전일)을 맞아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여야 의원 50여 명이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의 종전기념일(패전일)인 오늘(15일)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공물료를 헌납했습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자민당 총재 이름으로 총재 특보를 통해 사비로 공물료를 납부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2012년 취임 이후 6년 연속 야스쿠니신사에 공물료를 헌납해 왔고, 2013년 12월에는 직접 신사 참배에 나서 한국 등 주변국들의 반발을 불렀습니다. 

한편 여야 의원들로 구성된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여야 의원 50여 명은 이날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했습니다. 

집단 참배단에는 외무성 차관급 인사인 사토 마사히사 부대신과 일본유족회 회장인 미즈오치 도시에이 문부과학 부대신 등도 포함됐습니다. 

야스쿠니 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전쟁에서 숨진 약 246만6천 명의 위패와 함께,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이 합사된 곳입니다. 

아키히토 일본 천황은 ‘전국 전몰자 추도식’에 참석해 “전후 오랫동안 이어진 평화의 세월을 생각하며, 과거를 돌이켜보며, 깊은 반성과 함께 앞으로 전쟁의 참화가 다시 반복되지 않기를 간절하게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