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허 중국 부총리(오른쪽)와 유르키 카타이넨 EU 집행위원회 부위원장이 2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만나 회담을 하고 있다.
류허 중국 부총리(오른쪽)와 유르키 카타이넨 EU 집행위원회 부위원장이 2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만나 회담을 하고 있다.

중국과 유럽연합(EU)이 경제무역 고위급대화를 열고 보호무역주의 반대에 한 목소리를 냈지만, 양측 간 경제 현안에는 이견을 보였습니다. 

류허 중국 부총리는 오늘(25일) 베이징을 방문한 유르키 카타이넨 EU 집행위원회 부위원장 등 유럽 대표단과 회담 뒤 "양측은 일방주의와 보호무역주의에 결연히 반대하고, 세계경제에 변동성과 침체를 일으키는 행위를 막아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류 부총리는 유럽 측에 유럽 제품의 중국 수출 규제를 완화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카타이넨 부위원장은 양측 간 경제, 무역, 투자 관계 발전을 위해서는 이견을 보이고 있는 부분을 해소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의 철, 알루미늄 과잉 공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중국의 역점 전략인 '중국 제조 2025’에 명시된 우주항공, 로봇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 과잉 공급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류허 부총리에 따르면 양측은 다음달 양자 간 투자협정 제안서를 교환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