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

중국은 미국이 자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한 데 대해 "보호무역주의의 채찍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오늘(21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세계 무역질서에 손해를 끼치고 있으며, 그런 방법으로 인해 무역상대국뿐만 아니라 자국 기업들의 이익도 해치고 있다며 이 같이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보호무역주의의 큰 채찍을 휘두르면서 극단적인 압력과 협박을 가하는 행위에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이 관세를 악용하고 있고, 세계를 상대로 무역전쟁을 시작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미국의 고율 관세 부과 결정에 반발해 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25%의 보복관세를 예고하자,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는 방안을 지시했습니다. 

한편 중국 상무부는 오는 25일 베이징에서 중국과 유럽의 경제무역 고위급 대화를 진행된다며, 이를 통해 보호무역주의에 반대하는 메시지를 내보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럽연합(EU)은 내일부터 22억 유로, 약 32억4천만 달러 상당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