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베이징의 한 슈퍼마켓에서 미국 농산물 업체 유니폼을 입은 직원이 사과를 진열하고 있다. (자료사진)
중국 베이징의 한 슈퍼마켓에서 미국 농산물 업체 유니폼을 입은 직원이 사과를 진열하고 있다. (자료사진)

중국 정부가 미국의 대규모 관세 부과 계획에 반발해 보복을 예고했습니다. 

중국은 이날(15일) 상무부 대변인 담화에서, 미국산 제품에 “같은 규모, 같은 강도로 징벌 조치를 단행할 것”이라고 밝히고 “양측이 도달한 모든 무역 성과는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담화에서 더 이상 구체적인 내용을 내놓진 않았으나, 미국산 제품 추가 구매를 통해 미국의 대중국 무역 적자를 줄이기로 한 고위급 합의를 취소하는 한편, 지난 4월 예고한 대로, 황대두와 흑대두, 면화, 담배 등 농축산물 등 미국산 수입품에 25% 보복관세를 매길 것으로 전망됩니다.

미국은 앞서 이날 연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기술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 성명을 통해, 중국의 차세대 핵심산업 육성책인 ‘중국제조 2025’ 전략 해당 업종을 포함한 주요 기술 품목들에 관세를 매긴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같은 조치는 지식재산권 절취 등 중국의 불공정 무역 관행을 바로잡기 위한 것이라고 이어서 설명했습니다.

대상 품목은 항공장비와 정보기술(IT) 제품, 인공지능 관련 장비 등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발효 시기는 다음 달 초로 보도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