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열고 양국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중국을 국빈방문한 푸틴 대통령은 오늘(8일) 베이징에서 시진핑 주석과 만나 "중국과의 협력은 러시아의 최우선 관심사 중 하나"라면서 "양국 관계가 전례 없는 수준에 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시진핑 주석도 "중국과 러시아는 항상 양국 관계 발전을 우선순위에 두고 확고하게 추진해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두 나라는 "상호 핵심 이익을 굳건하게 지지하며, 국제 현안에서도 함께 적극 참여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푸틴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미국이 새 국가안보전략에서 중국과 러시아를 '적(adversaries)'으로 규정한 것에 대응해 양국 간 경제, 정치, 군사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다음주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 문제에 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러시아 크렘린궁은 두 지도자의 정상회담에서 "양자 협력 문제는 물론 국제·지역 현안과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한반도 문제에 관한 의견 교환도 이루어질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내일 칭다오에서 열리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