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6일 모스크바 볼쇼이극장에서 열린 문화교류 행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6일 모스크바에서 만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어제(26일) 모스크바에서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회담 뒤 언론 성명 발표에서 두 정상이 북한이 비핵화와 관련해 바른길로 가도록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푸틴 대통령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일본인 납북자 문제 등 대북 관련 사안이 포괄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일본의 입장을 이해한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관련국들이 자제력을 보여야 한다며 북한의 핵 문제는 정치·외교적으로 풀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2차 세계대전 후 체결하지 않은 두 나라 간 평화조약을 체결하고 경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이 만난 것은 국제회의 등을 포함해 이번이 21 번 째라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