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과 미국, 일본, 호주 병력이 7일 마닐라 인근 캠프 제네랄 에밀리오 아귀날도 군기지에서 연례 합동군사훈련의 시작을 알리는 국기 게양식에 참석했다.
필리핀과 미국, 일본, 호주 병력이 7일 마닐라 인근 캠프 제네랄 에밀리오 아귀날도 군기지에서 연례 합동군사훈련의 시작을 알리는 국기 게양식에 참석했다.

미국과 필리핀이 7일 연례 합동 군사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AP통신에 따르면 필리핀과 미군은 이날 마닐라 군 기지에서 기념식을 열고 합동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이번 훈련에는 8천 명 규모의 미군과 필리핀 병력이 참가하며 일본과 호주도 일부 참여합니다.

이같은 병력 규모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집권 이후 가장 큰 것입니다. 앞서 두테르테 대통령은 중국과 러시아와의 관계를 강화하고 미군 병력 규모를 줄이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행사에 참여한 성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는 이번 훈련이 “굳건한 양국 관계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번 훈련이 두 나라 관계를 강화하고 이 지역의 안보와 평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