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왼쪽)과 윌버 로스 상무장관이 4일 베이징에서 중국 관료들과 양국 무역문제를 협상이 열리는 댜오위타이 국빈관으로 가기위해 호텔 로비를 나서고 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왼쪽)과 윌버 로스 상무장관이 4일 베이징에서 중국 관료들과 양국 무역문제를 협상이 열리는 댜오위타이 국빈관으로 가기위해 호텔 로비를 나서고 있다.

미국 경제대표단이 중국을 방문해 양국 간 경제-통상 문제를 놓고 협상을 벌였지만 일정 부분에서만 합의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화통신'은 오늘(4일) 류허 부총리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등 미국 경제대표단과 "솔직하고, 효율적이며, 건설적인 회담"을 가졌다면서 이 같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양측은 안정적인 교역관계가 두 나라 모두에 중요하다는 점을 확인하고, 대화와 협의를 통해 경제-통상 문제를 해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미국의 대중국 수출 확대, 양자 서비스 무역, 쌍방향 투자, 지식재산권 보호, 관세와 비관세 조치 해결 등에 관해 충분히 의견을 교환했고, 일부 영역에서 공동 인식을 달성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일부 현안에서 여전히 '상당한 이견'이 존재함에 따라 진전을 위해 더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양측은 이를 위해 협의 체제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어제(3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중국 베이징을 방문한 미국대표단은 중국 측과 경제·통상 문제를 놓고 협상을 벌였습니다. 

미국 대표단에는 므누신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등이 포함됐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일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의 훌륭한 경제팀이 통상 분야에서 '공평한 경쟁의 장'을 위한 협상을 하기 위해 중국에 있다"면서 “가까운 시일 내에 시진핑 국가주석과 만나길 고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중국과의 무역불균형 문제가 매우 심각하다며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높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