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7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비공개 정상회담을 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7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비공개 정상회담을 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7일 중국 중부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비공개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두 정상은 내일(28일)까지 단독, 확대 정상회담을 진행하며 양국의 관계를 공고히 하고, 여러 현안과 최근의 국제 동향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두 정상의 이번 회동은 지난해 히말라야 인근 도카라 접경 지역에서 양국 군이 73일간 무장 대치한 이래, 급속히 냉각된 관계를 개선하고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입니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모디 총리에게 자신들의 만남이 양국 관계 발전의 새로운 장을 열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모디 총리는 시 주석에게 내년에는 인도에서 비공개 정상회담을 가질 것을 제안했습니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두 정상이 수시로 만나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누고 중국-인도 관계를 더욱 향상하자고 화답했습니다. 

비공개 정상회담 이틀째인 28일에는 두 정상이 호숫가 산책 등 친교를 나눈 후 오찬으로 정상회담을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이번 회의는 비공식 회담이라는 성격상 양국 정상의 공동 성명은 발표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