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상하이의 대형 백화점에서 시민이 전시돼 있는 차를 살펴보고 있다.
중국 상하이의 대형 백화점에서 시민이 전시돼 있는 차를 살펴보고 있다.

중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8% 성장하며 예상치를 웃돈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오늘(17일)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19조8천783억 위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6.8%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중국 정부가 지난달 제시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인 6.5% 보다 높은 것입니다. 

이로써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3분기 연속 6.8% 수준을 유지하면서 지난 3년 간 6.7∼6.9% 의 성장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미국과의 무역 갈등이 고조되면서 수출이 둔화될 것이란 우려에도 1분기 성장률이 높게 나타난 것은 소비가 호조를 보인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중국의 3월 소매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10.1%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중국 정부의 긴축정책과 미국과의 통상 갈등 등 무역 불확실성으로 인해 향후 중국경제가 둔화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