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베이징의 슈퍼마켓에서 한 남성이 미국산 아몬드 진열대를 지나가고 있다. 중국은 2일부터 돼지고기, 과일, 아몬드 등 미국산 수입품 128개 품목에 대해 고율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2일 베이징의 슈퍼마켓에서 한 남성이 미국산 아몬드 진열대를 지나가고 있다. 중국은 2일부터 돼지고기, 과일, 아몬드 등 미국산 수입품 128개 품목에 대해 고율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돼지고기와 과일 등 미국산 수입품 128개 품목에 대해 고율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중국 재무부는 오늘(2일) 성명을 통해 이번 조치는 미국이 지난달 23일부터 철강과 알루미늄에 고율 관세를 부과한 데 따른 대응 차원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 재무부는 또 "중국산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는 중국의 이익을 심각하게 침해했다"며 "중국은 다자간 무역 시스템을 지지하며, 이번 관세 부과는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에 따라 중국의 이익을 지키기 위한 정당한 조치"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따라 돼지고기와 폐알루미늄 등 미국산 수입품 8개 품목에 대해 최대 25%까지 관세가 인상되고, 사과와 아몬드 등 120개 수입품에 대해서는 15%의 관세가 부가됩니다. 

이번 관세 부과에 포함되는 미국산 제품은 지난해를 기준으로 모두 30억 달러 상당인 것으로 중국 당국은 추산하고 있습니다. 

언론들은 이번 고율 관세의 표적이 된 농축산물은 지난 대통령 선거 때 공화당 후보였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 지역에서 주로 생산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