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당국자들이 25일 헤라트 사원 밖에서 자살폭탄 공격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아프간 당국자들이 25일 헤라트 사원 밖에서 자살폭탄 공격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아프가니스탄 서부 이란 접경 도시인 헤라트의 시아파 이슬람 사원에서 25일 자살폭탄 공격으로 한 명이 사망하고 9명이 다쳤습니다.

현지 경찰 대변인은 오후 기도회에 두 명의 폭탄범이 사원을 공격했다고 VOA에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경비원들이 이들을 적발하고 한 명을 사살했지만, 다른 한 명이 자살 폭탄 조끼를 터뜨렸다고 말했습니다.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 IS는 선전매체인 아마크통신을 통해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단체는 최근 아프간에서 소수계인 시아파 무슬림들의 사원과 모임에 대한 공격을 늘리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