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스리랑카 캔디 외곽 디가나에서 무장 경찰들이 파손된 건물의 잔해를 치우고 있다.
6일 스리랑카 캔디 외곽 디가나에서 무장 경찰들이 파손된 건물의 잔해를 치우고 있다.

인도양의 섬나라 스리랑카에 6일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스리랑카 정부는 최근 중부 캔디 지역에서 벌어진 종교, 민족 간 폭력사태의 확산을 막기 위해 열흘간 비상사태를 선포한다고 밝혔습니다.

캔디 지역에서는 최근 불교도인 싱할라족 군중들이 이슬람 사원과 무슬림 주민들의 집에 불을 지르면서 폭력사태가 격화됐습니다. 앞서 이 지역에서는 1주일 전 싱할라족 청년이 무슬림 주민들과 시비 끝에 맞아 숨지면서 폭력사태가 촉발됐습니다.

현지 관리는 이번 사태로 이슬람 사원 4곳과 상점 46개소 그리고 차량 35대가 파손됐다고 말했습니다.

스리랑카는 그동안 주민 70%를 차지하는 싱할라족 불교도와 10% 미만인 무슬림 사이에 크고 작은 갈등을 겪어왔습니다.

VOA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