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허베이성 톈진항에서 화물선에 컨테이너를 싣고 있다. (자료사진)
중국 허베이성 톈진항에서 화물선에 컨테이너를 싣고 있다. (자료사진)

중국이 미국과 한국, 타이완에서 수입되는 산업용 화학제품 원료인 '스티렌'에 대해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중국 상무부는 오늘(13일) "미국과 한국, 타이완 산 스티렌이 적정 수준보다 5~10.7% 낮은 가격에서 거래되고 있어 자국 산업이 실질적인 피해를 입었다"면서 이들 제품에 대해 '반덤핑 관세 부과' 예비판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들 제품에 대해서는 중국 당국의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5~10.7% 수준의 관세가 부과됩니다.

'페닐레틸렌'으로도 불리는 스티렌은 폴리스틸렌, 합성고무, 플라스틱, 이온교환 수지 등을 제조하는데 광범위하게 쓰이는 유기화학 공업 원료입니다. 

앞서 중국의 스티렌 제조업체들은 지난해 5월 수입제품 증가로 중국 내 가격이 하락하는 등 큰 손실을 입고 있다며 반덤핑 조사를 신청했고, 중국 상무부는 지난해 6월부터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중국 정부의 이번 조치는 지난달 미국이 중국산 태양광 패널과 세탁기에 긴급 수입제한 조치를 취한 데 대한 보복으로 풀이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