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디브 정부가 6일 15일간의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후, 경찰이 시위대를 진압하기 출동했다.
몰디브 정부가 6일 15일간의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후, 경찰이 시위대를 진압하기 출동했다.

관광지로 유명한 인도양 섬나라 몰디브에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되고, 전직 대통령과 대법원장이 체포되는 등 정국 혼란이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압둘라 야민 대통령은 어제(5일) 성명을 내고 “국가안보가 위험한 상황에서 대법원의 결정을 이행하면서 국가 치안을 유지할 수 없다"며 15일 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다고 밝혔습니다. 

야민 대통령은 또 마우문 압둘 가윰 전 대통령과 압둘라 사이드 대법원장 등 대법관 2명을 체포하도록 명령했습니다.

앞서 지난 1일 몰디브 대법원은 테러방지법 위반으로 징역 13년을 선고받고 복역하다 망명한 모하메드 나시드 전 대통령의 유죄판결에 대해 “정치적 수사가 진행됐다"면서 재심을 명령했습니다. 또 수감 중인 다른 야권 인사 8명에 대해서도 석방과 재심을 명령했습니다. 

이에 대해 몰디브 정부가 대법원의 판결을 이행할 수 없다며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현직 대통령과 대법원 간 갈등이 빚어졌습니다. 

한편 미국 백악관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몰디브 시민들과 함께 한다"면서 몰디브 정부에 법과 표현의 자유, 민주적 제도를 존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미국과 영국, 한국 등은 자국민들에게 몰디브 여행 시 주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