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 미국 대표팀에 포함된 피겨스케이팅 남자부 네이선 첸(왼쪽 두번째).
평창 동계올림픽 미국 대표팀에 포함된 피겨스케이팅 남자부 네이선 첸(왼쪽 두번째).

미국이 다음 달 한국에서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에 겨울철 올림픽 사상 최대 규모의 선수단을 파견합니다.

미국올림픽위원회(USOC)는 26일 여자 스키의 린지 본과 남자 피겨 스케이팅의 네이선 첸 등 242명의 선수가 평창올림픽 15개 종목 102개 경기 가운데 97개 경기에 참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같은 규모는 역대 겨울 올림픽에 참가했던 어느 나라 선수단보다도 많은 인원이라고 위원회 측은 설명했습니다.

선수단은 남성 135명, 여성 107명으로 구성됐고, 인종적으로 역대 미국 겨울 올림픽 선수단 중 가장 다양해 아시아계 11명, 아프리카계가 10명이 포함됐습니다.

앨런 애슐리 미국 올림픽 대표단장은 “우리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서 경쟁하는 팀 중 최대 규모”라며 “각 분야에서 미국 최고 선수로서 오랜 기간 노력해온 선수들이 다시 한번 강인함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까지 총 96개의 금메달을 보유한 미국은 이번 올림픽에서 100번째 금메달을 노립니다. 아울러 현재 284개인 금·은·동메달 합계가 300개를 돌파할 것이 확실시됩니다.

미국 선수단 선발대는 전날 캐나다, 영국 등 선발대와 함께 평창올림픽 선수촌에 도착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