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체세포 핵치환' 기법을 이용해 원숭이 2마리를 복제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히고, 장난감 공을 가지고 노는 원숭이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중국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체세포 핵치환' 기법을 이용해 원숭이 2마리를 복제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히고, 장난감 공을 가지고 노는 원숭이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중국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체세포 핵치환' 기법을 이용해 원숭이 2마리를 복제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과학원(CAS) 신경과학연구소는 오늘(25일) 이 같이 밝히며, "복제 원숭이를 통해 사람의 뇌신경 질환이나 암을 보다 잘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유전학적으로 사람과 가장 가까운 영장류인 원숭이의 복제 동물이 파킨슨병과 같은 뇌 질환 연구에 사람을 대신하는 실험동물로 사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중국 연구진이 이번에 이용한 '체세포 핵치환' 기법은 핵을 제거한 난자와 세포를 융합시켜 유전자가 동일한 동물을 얻는 기술입니다. 

이 기술은 20여년 전 영국 연구진이 복제양 '돌리'를 만들 때도 사용했지만, 이를 통해 영장류 동물 복제에 성공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편 중국 연구진은 일각에서 인간 복제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는 데 대해 "우리 연구의 목적은 영장류 동물 복제"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