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중국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신년 첫 국기 계양식이 진행됐다. (자료사진)
지난 1일 중국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신년 첫 국기 계양식이 진행됐다. (자료사진)

중국 최고지도부가 핵전쟁이 발발할 경우 대피할 지하 벙커가 베이징 모처에 있다고 홍콩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홍콩에서 발행되는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 신문은 어제(7일) 중국 수도 베이징 시산국립공원 지하 2km 아래에 중국 최고 지도부가 핵전쟁 발발시 대피하는 지하 벙커가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에 따르면 이 핵 벙커는 최고지도부 거주지인 베이징 중난하이에서 북서쪽으로 20km 떨어진 곳으로, 중국 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 통합전투사령부에 마련됐습니다. 

핵 벙커는 지표 아래 2km 깊이에 위치한 석회암 동굴에 존재해 핵 공격을 막을 수 있다고 신문은 설명했습니다.

또 벙커는 여러 공간이 동굴을 통해 연결됐고, 비행기와 탱크는 물론 1천 명을 수용할 만큼 넓은 공간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중국은 1950년대부터 전국에 핵 벙커를 건설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