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가 8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한 후 환영 인사를 나온 아이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가 8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한 후 환영 인사를 나온 아이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오늘(8일) 고대 실크로드의 출발지인 중국 시안에서 3일간의 중국 국빈방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오늘 중국 산시성 수도 시안에 도착한 마크롱 대통령은 진시황 병마용과 당나라 실크로드 유적지 등을 방문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이 시안을 먼저 찾은 것은 시진핑 주석의 핵심 대외정책인 '일대일로' 구상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내일 베이징에서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테러와 기후변화 등 상호 관심사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프랑스 언론은 양국간 최대 현안은 무역 등 경제 협력 문제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이 프랑스 항공기 제조업체인 '에어버스'사와 A380 여객기 100대 구매와 관련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의 방중단에는 에어버스 대표 등 프랑스 기업인 50명이 포함됐습니다. 

한편, 마크롱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에서 프랑스 공화국수비대의 말을 선물했습니다.

중국은 지난해 프랑스에 중국을 상징하는 동물인 판다를 선물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