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선적 유조선 상치호가 7일 중국 동부 해상에서 화물선과 충돌한 후 화재에 휩싸였다.
파나마 선적 유조선 상치호가 7일 중국 동부 해상에서 화물선과 충돌한 후 화재에 휩싸였다.

중국 교통부는 유조선이 화물선과 충돌하는 사고로 유조선 선원 32명이 실종됐다고 7일 밝혔습니다.

해사 당국자들은 파나마 선적 유조선 ‘상치’호가 전날 중국 동부 해상에서 충돌한 후 이 선박에 타고 있던 이란 국적 30명과 방글라데시 국적 2명 등 선원 32명의 생사가 불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유조선은 이란에서 한국으로 가던 중이었습니다.

중국 교통부는 이번 사고로 유조선에 화재가 발생해 전소됐다고 말했습니다.

당국자들은 모두 중국 국적인 화물선 승무원 21명은 구조됐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교통부는 사고 유조선이 상하이에서 약 300km 떨어진 해상에서 홍콩 선적의 화물선과 충돌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중국이 수색 구조 작업을 위해 8척의 선박을 파견했고, 한국도 구조를 위해 해경 함정과 헬기를 보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