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라나오 델 노르테 지역에 홍수로 물에 떠내려가는 사람을 구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필리핀 라나오 델 노르테 지역에 홍수로 물에 떠내려가는 사람을 구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필리핀 남부 지역을 강타한 태풍으로 적어도 133명이 숨졌다고 현지 경찰과 재난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투보드 경찰 관계자는 다수의 사망자가 오늘 (23일) 민다나오섬에서 보고됐다며 “강물 수위가 올라가 주택 대부분이 물에 휩쓸려갔다”고 밝혔습니다. 이로 인해 “마을 전체가 사라졌다”고 덧붙였습니다.

경찰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1만2천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필리핀에서는 매년 20여 개의 태풍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현재 덴빈은 민다나오섬을 지나면서 열대성 저기압 수준으로 세력이 약화한 채 시속 20㎞의 속도로 서진하고 있습니다.

덴빈은 오늘 (23일) 저녁 팔라완 군도에 도착한 뒤 24일쯤 필리핀을 벗어나 남중국해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