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양희 유엔 미얀마 담당 인권특별보고관.
이양희 유엔 미얀마 담당 인권특별보고관.

미얀마가 유엔이 독립적으로 실시하는 인권 상황 조사에 협력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양희 유엔 미얀마 담당 인권특별보고관은 오늘(20일) 성명을 통해 미얀마 정부가 유엔 조사에 협력하지 않을 것이며 이 보고관의 미얀마 현장 시찰 또한 임기 내내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 보고관은 당초 오는 1월 라카인주에 거주하는 이슬람 소수민족 로힝야족 등에 대한 인권 상황 평가를 실시하기 위해 미얀마를 방문하기로 돼 있었습니다.

이 보고관은 미얀마 정부가 조사에 협력하지 않겠다는 선언은 라카인주를 비롯해 미얀마 전역에서 끔찍한 일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을 강하게 시사하는 것으로 보여질 수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지난 8월 말 이후 미얀마 정부와 군부의 탄압을 피해 로힝야족 65만 명 이상이 방글라데시로 피신했습니다.

자이드 라아드 알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로힝야족에 대한 미얀마 군부와 정부 지도자들의 탄압은 ‘인종청소의 교과서적인 예’라며 비난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