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의 실질적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
미얀마의 실질적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

미얀마의 실질적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이 이슬람 소수민족 로힝야족에 대한 집단 학살 혐의로 기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유엔 고위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자이드 라아드 알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로힝야족에 대한 미얀마 내 `인종청소' 논란에 책임이 있는 미얀마 군부와 정부 지도자들에 대한 기소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후세인 대표는 특히 군사작전의 규모를 고려할 때 (인종 학살) 결정은 상부에서 내려진 것으로 보인다며, 국제사회의 심판이 따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유엔은 미얀마 내 로힝야족 탄압 사태를 ‘인종청소의 전형적인 예’로 묘사했으며, 유엔 인권이사회는 국제법정 회부를 촉구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