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앞줄 가운데) 일본 총리와 새 내각 구성원들이 3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3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도쿄 총리 관저에서 각료 19명과 단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오늘(3일) 대폭적인 개각을 단행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각료 19명 가운데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과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등 5명만 유임시키고 14명을 교체했습니다.

새 외무상에는 고노 오헤이 전 관방장관의 아들인 고노 다로 전 행정개혁담당상, 방위상에는 오노데라 이쓰노리 전 방위상이 임명됐습니다. 

새 각료 가운데 내각에 처음 기용된 각료는 6명, 각료 경험자는 8명이며, 여성은 2명입니다.

아베 총리는 개각 발표 뒤 정부와 자민당에 국민의 엄중한 시선이 쏟아지는 상황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이번 개각을 통해 안정적으로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개각은 사학 스캔들 등으로 아베 총리에 대한 지지율이 20%대까지 떨어진 가운데 이뤄진 것입니다.

일본 언론들은 그러나 아베 총리가 새 인물보다 각료 경험자들을 많이 배치해 쇄신 의지가 부족하다는 평가를 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