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방화 사건이 발생한 필리핀 마닐라의 '리조트 월드 마닐라' 내 카지노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2일 방화 사건이 발생한 필리핀 마닐라의 '리조트 월드 마닐라' 내 카지노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필리핀 수도 마닐라의 한 도박업소에 무장괴한이 습격해 불을 질러 적어도 36명이 연기에 질식돼 숨졌다고 필리핀 당국이 밝혔습니다. 

공격범은 도박 거래에 사용되는 칩을 훔쳐 달아났지만 인근 호텔에서 오늘(2일) 아침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그가 자살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사건 뒤 연기가 자욱한 도박장 객실 안에서 시신들이 발견됐다며, 이들은 모두 연기에 질식돼 숨졌고, 총상 흔적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사건이 벌어진 뒤 도박장 안에 있던 수 백 명이 놀라 한꺼번에 달아나는 과정에서 수 십 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테러와 연결할 만한 증거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숨진 공격범의 가방 안에서는 1억1천300만 페소, 미화 22만6천 달러 상당의 칩이 발견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