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칼루타라 지역에서 26일 구조대가 산사태로 피해를 입은 마을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스리랑카 칼루타라 지역에서 26일 구조대가 산사태로 피해를 입은 마을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스리랑카 서부와 남부 지역에서 집중호우에 따른 토사 붕괴로 적어도 25명이 숨지고 42명이 실종됐습니다. 
 
스리랑카 재난관리청은 오늘(26일) 사망자와 실종자 외에 7천8백여 명이 피해를 입었다며, 기상 상황이 더욱 악화될 수 있어 강과 하천 등 토사가 붕괴되기 쉬운 지역 주민들에게 신속히 대피할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스리랑카 정부는 공무원들의 휴가를 전면 취소하고 구조와 지원단체들에 72시간 비상 대기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스리랑카 일부 지역에는 어제부터 폭우로 도로와 주택이 침수된 가운데 수도 콜롬보에서 동쪽으로 약 90km 떨어진 사바라가무와 주 내 학교들은 모두 휴교했습니다. 
 
스리랑카 정부는 해군 병력 100여 명과 20척의 선박을 동원해 피해 주민들을 돕고 있고, 공군도 헬리콥터 등을 이용해 구조 활동에 나서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