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중국 베이징의 고층건물 건설 현장에서 노동자들이 점심을 먹고 있다.
지난달 중국 베이징의 고층건물 건설 현장에서 노동자들이 점심을 먹고 있다.

세계 제2의 경제대국인 중국의 국가신용등급이 강등됐습니다. 

세계 3대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는 어제(23일) 중국의 국가신용등급을 종전의 ‘A1’에서 ‘Aa3’로 한 단계 낮췄습니다. 

무디스가 중국의 신용등급을 강등한 것은 1989년 이후 처음입니다. 

이번 강등은 중국의 재정 상황이 앞으로 수 년 간 일정 부분 침체되고 경제 전반의 채무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를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무디스는 또 중국의 경제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수정했습니다. 

이번 조치로 중국 정부의 채무 비용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 

중국 재무부는 그러나 무디스가 중국의 경제난을 과대평가하고 개혁 노력은 저평가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지난해 6.7%로 전년도인 6.9%에 비해 떨어졌습니다. 이는 1990년 이후 가장 저조한 실적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