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방콕 경찰이 22일 폭탄 테러가 발생한 군병원 내부를 조사하고 있다.
태국 방콕 경찰이 22일 폭탄 테러가 발생한 군병원 내부를 조사하고 있다.

태국은 오늘(22일) 군사쿠데타 3주년을 맞은 가운데, 수도 방콕의 한 군 병원에서 폭탄이 터져 20여 명이 다쳤습니다. 

태국 경찰은 병원 지하실 바닥의 폭발 현장에서 전지와 전선 뭉치들을 발견했다며, 이는 폭탄임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병원 관계자는 이번 폭발로 21명이 부상했다며, 이 중 1명은 중태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경찰은 부상자가 25명이라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폭발의 배후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으며, 이번 사건이 지난 2014년 태국에서 민주 정부를 전복시킨 군사쿠데타 기념일과 관련있는지 여부도 불분명합니다. 

군부가 운영하는 이 병원은 민간인에게도 개방돼 있습니다. 경찰은 폭발 반경이 2~3미터에 달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