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군인이 국경 지역에서 경계 근무를 서고 있다. (자료사진)
이란 군인이 국경 지역에서 경계 근무를 서고 있다. (자료사진)

파키스탄에서 가해진 테러 공격으로 이란 국경수비대원 10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고 이란 관영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이들 국경수비대원들은 이란 동남부 시스탄-발루체스탄 주 내 미르자베 지역에서 순찰을 벌이던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란 언론은 자이시-울-아들, 또는 정의군으로 불리는 반군단체가 자신들의 소행임을 시인했다고 전했습니다. 

시스탄-발루체스탄 주는 마약밀매 조직과 분리주의 반군들로 인한 소요 사태로 오랜 갈등을 빚어 온 곳입니다. 

이 지역 주민들은 시아파가 주류인 이란과는 달리 대부분 수니파 이스람교도들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