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왼쪽)이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레 르엉 밍 아세안 사무총장과 만났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왼쪽)이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레 르엉 밍 아세안 사무총장과 만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아시아에서 잇달아 열리는 정상회의에 모두 참석할 예정이라고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20일 인도네시아를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이 필리핀에서 열리는 미국-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정상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 그리고 베트남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잇달아 참석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아세안 사무총장과 만난 뒤 트럼프 행정부는 남중국해에서 원활한 상업활동을 보장하고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기 위해 아세안과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장기 합의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남중국해 지역은 미국의 아시아 정책이 현재 한반도 긴장 고조에 초점을 맞추는 동안 중국의 역내 영향력 확대 움직임으로 인해 새로운 도전을 받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