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군인이 아프가니스탄 국경을 순찰하고 있다.
파키스탄 군인이 아프가니스탄 국경을 순찰하고 있다.

파키스탄과 아프가니스탄이 국경에서의 긴장 상태를 완화하는 내용의 화해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성명은 지난주 파키스탄에서 발생한 테러에 아프간 영토가 이용된 데 따른 책임 공방으로 최근 며칠 간 긴장이 고조된 데 이어 발표됐습니다.

카마르 자베드 바지와 파키스탄 군 참모총장은 20일 국경 지역에 병력을 보강하고 파키스탄과의 공동의 적인 테러와의 싸움을 목표로 한 안보협정을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지와 참모총장은 특히 파키스탄과 아프가니스탄이 테러에 맞서 전투를 벌여왔고 이 같은 공동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며, 이는 효율적인 국경 협력과 테러 등 불법 활동을 방지하기 위해 아프간 군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파키스탄 남부 신디주의 한 이슬람 사원에서는 지난 16일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ISIL) 연계세력들의 자살폭탄 테러로 신도 90여 명이 숨지고 300여 명이 다친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아프간 외무부는 20일 파키스탄 측에 반군 훈련소 32곳과 반군 지도자 85명의 명단을 넘겼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명단에는 아프가니스탄을 겨냥한 테러 공격에 연루된 탈레반과 하카니 지도자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앞서 파키스탄도 지난주 76명의 반군 명단을 아프간 측에 제시하면서 즉각적인 조치를 요구했었습니다. 

VOA 뉴스